벼리님의 프로필

외로움은 문득 울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거고, 쓸쓸함은 울어도 변하는 건 아무것도 없다는 걸 이미 알고 있는 것이다. 19년 06월 06일 20:4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마이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