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lo님의 프로필

흑 。백의 단조로움 . . . . . ♩♪♬ 05월 01일 00:0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01일

  • 가면이라고 말할지라도

    변명하지 않으며 살고싶다.

    말로써 행동을 만들지 않고

    행동으로 말할 수 있을 때까지 혼자가 되리라.

    그리하다보면 누군가를 위해

    촛불 하나 켤 수 있는 여유로움이 생기겠지.

    연심의 향기는 이토록 고혹한데.....

    저장

04월 26일

  • 음악이야기 첼로님~~ 창밖에서 몰래 들여다보고 갑니다....
    • 몰래 다녀가셨군요...
      그냥 다녀가셔도 좋았을덴데요..
      늘 환영인걸요~~~~~
      봄햇살처렁 따사로운 발걸음이셨길요.^^ 04월 26일 23:1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24일

  • Cello  

    SaintLazare (남) mistralla
    모네의정원(남) charmer
    아디 두개 가지고 니말데로 고상떠는 할매들한데 가라...
    여기다가 왜 욕설이냐 천박씨님..
    여긴 정말 61소 가 참 문제들이 많은 곳인듯....
    월드곡이나 들으러 나다니셔.... 인생이 불쌍타..!!!!!!!!!!
    저장

02월 01일

  • 솔직한게 죄가 되지는않아.
    상처가 되기는해도 .....

    저장

01월 01일

  • 당신의 오늘은 어디 있는가?

    인생의 여정을 지나는 과정에서
    순간의 기쁨과 감동은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버린다. 바로 이처럼
    인생의 많은 시간을 잃어버리는
    이유는 미래에 대한 지나친 기대와
    과거에 대한 향수 때문이다.

    흔히들 시간이 있으면 돈이 없고,
    돈이 있으면 시간이 없다고 불평한다.
    대개 돈도 있고 시간도 있는 경우에는
    건강이 허락지 않는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미래를 걱정하
    느라 현재의 자신은 안중에도 없다.
    내일이 오면 또 다시 과거에 연연 한다.
    당신의 오늘은 어디 있는가?

    • 과거는 유효기간이 지난 휴지조각에
      지나지 않으며, 미래는 아직 발행되지
      않은 어음일 뿐이다. 그래서 언제나
      사용 가능한 현금적 가치를 지닌 것은
      오직 현재, 바로 지금 뿐이다.

      샤오지엔-"U턴(인생은 경쟁이 아닌 여행이다)"중에서- 01월 01일 01:5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7년 02월 04일

  • Golden eagle

    하늘의재왕 응가를 하고있다...

    立春大吉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災從春雪消 福逐夏雲興

    재난은 봄눈처럼 사라지고 행복은 여름 구름처럼 일어나라.

    몇해 시간이 흘렀다.... 그날 그시간 그자리.....

    Photographer . . . . . Cello

    저장

2017년 01월 01일

  • 그런데 말이다. 나는 말이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당신이 좋다.
    나는 너를 반만 신뢰하겠다.

    네가 더 좋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나는 너를 절반만 떼어내겠다.

    네가 더 커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Photo by . . . . . Cello

    저장

2016년 12월 31일

  • Cello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2016년 12월 01일

  •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나를 더 신뢰하고 나를 더 사랑하여
    나날이 만족해하는 내가 되게 하소서.

    사랑으로 믿음으로 끌어안을 수 있게
    강한 자신감을 주소서.

    가치 없는 걱정을 물리칠 수 있는
    현명함을 주소서.

    일어나지도 않을 일에 대해 걱정하는
    어리석은 내가 아니라

    일어날 일에 대해 미리 준비하는
    지혜로운 내가 되게 하소서.

    무엇보다도 단단한 삶을 살아가게
    나에게 강한 힘을 주소서.


    ♪ 내 마음 들여다보기

    ♡ Photo by . . . . . Cello ♡

    저장

2016년 10월 07일

  • 길위에는 신분도없고 귀천도없다.
    다만 길을 가는자만 있을뿐..
    길위에 있을때 나는 늘 자유로웠고
    그 길을 지도에 옮겨 놓을 "꿈"
    평생 가슴이 뛰었다.

    어쩌면 채우지 못할 꿈으로 그칠지라도
    살아 숨쉬는한
    나는 꿈꾸는것을 결코 멈추지 않을것이다.

    대동여지도 ♪ 김정호 고산자



    ♡ Photo in . . . . . D.J EXPO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