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찬님의 프로필

젊었을 적 내 향기가 너무 짙어서 남의 향기를 맡을 줄 몰랐습니다 내 밥그릇이 가득 차서 남의 밥그릇이 빈 줄을 몰랐습니다 사랑을 받기.. 20년 10월 24일 16:10

프로필 첫 화면으로 가기

늘찬님과 서로 친구인 분들이 작성하신 평가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