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평 (2건)

저장
  • 겸한nature겨울 숲, 눈 내리는 숲, 가에서 .......
    눈 내리는 날 숲가에 서서
    마을 저편 호숫가 앞산 묏부리 얼비치는
    풍경을 바라봅니다. 가슴 저밀듯 저밀듯
    햇살이 구름 사이로 살짝 얼굴을 드러내면
    그리움처럼 어둔 그림자가 하나 둘 추억의 조각으로
    설핏설핏 비움처럼 채워지는 울림이 메아리 되어
    부메랑이 되어 음악처럼 흘러 마음을 적십니다.
    • 한 켠 마음, 저기 어둔 그림자 뒤로 옛 추억이 되어
      숲가를 거닐다 호숫가 내리는 눈발에
      쩍- 하고 갈라져 내리던 겨울산 나뭇가지들의 기나 긴
      그리움! 눈발을 온 몸으로 받아 겨울숲으로 가버린 산그리메의
      겨울잠을 봄에 대한 끝없는 비움이라 생각하며....... 10년 02월 06일 01:4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Walking in the air'
      눈오는 날 숲가에 서서
      조지 윈스턴의 그리운 마음을 생각하며
      'Walking in the air'를 듣습니다. 그리움처럼
      아직도 가야할 먼 길이 있음을
      아직도 자기전에 가야할 먼 길이 있음을
      그리움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있는 이 숲가에서
      눈을 맞으며 'Walking in the air'
      하늘을 가득 채우는 눈발을 날리며
      온 마음을 가득 가득 비우는 'Walking in the air' 10년 02월 06일 01: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온전한 채움을 위해서는
      반드시 비움이 있어야 함을
      맑은 생각, 청념이 있어야 함을 .......
      눈 내리는 날 숲가에 서서
      로버트 프로스트의 숲길을 걸어 봅니다. 그리움처럼......
      'Walking in the air' 10년 02월 06일 01:5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소리나무하루에도 수없이듣던곡 ..시간이 지나꺼내어들어도 ..변함없이 .좋은곡
    저장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