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음악평

음악평 (9건)

저장
  • 산마루좋아요~
    저장
  • 호반도시춘천백지영 노래 너무나 좋아요.
    저장
    저장
  • 흑보라장미꽃흑보라장미꽃님이 이노래를 좋아합니다.^^
    저장
  • serdse아름다워요
    저장
  • cocosuㅜㅜ

    1명이 이글에 맞아맞아 하셨습니다.

    저장
    저장
  • HT블랙매니아귀에 박히도록
    요즘 빠져 듣고 지낸다....

    게리의 피쳐링
    너무나 서글퍼....

    좋 ㅌ ㅏ..........
    너의 목소리처럼~

    1명이 이글에 맞아맞아 하셨습니다.

    • 네 목소리가 들려
      네 목소리가 들려
      네 목소리가 들려


      내 귓가에 파도소리 아무도 없는 것 같아
      아프게 홀로 서 있는 난 Cuz I’m so lonely
      울지 말자 했잖아 바다만 보러 왔잖아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떠나지 않는 내 귓가에 그의 목소리 12년 06월 13일 17: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너를 떠나 보냈는데 자꾸 들리는 목소리
      난 눈을 감아도 또 숨을 참아도
      들려 그놈 목소리
      아프게 더 날 나쁘게 만드는 그놈 목소리
      난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는
      너를 저 파도 속에 다 흘려보내 12년 06월 13일 17: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부서지는 파도 그처럼 아프다 내 맘도
      서럽게도 시간이란 놈은 잘도 흘러간다
      아무리 잡고 잡으려 해도 파도처럼 너는 왔다 가고
      너보다 잘난 사람 백 명이 와도 사랑하기 싫다 너 말곤
      가슴 아픈 이별마저도 잡고 놔주고 싶지 않아
      상처라도 갖고 다 주고 싶지 않아 12년 06월 13일 17: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왜 하필 나야 영원히 널 갖지 못하는 게
      이게 다야 우리 사랑이란 게
      차라리 잘해주지 말지 못된 사람
      하루도 제대로 못 살아 이게 뭐야
      참고 참아도 버리고 버려도
      내 맘에 다시 돌아오는 건 너야
      술을 마셔도 거릴 걸어도 혼자 떠나도
      파도처럼 나를 다시 덮치는 건 너야 12년 06월 13일 17: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너를 떠나 보냈는데 자꾸 들리는 목소리
      난 눈을 감아도 또 숨을 참아도
      들려 그놈 목소리
      아프게 더 날 나쁘게 만드는 그놈 목소리
      난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는
      너를 저 파도 속에 다 흘려보내

      파도처럼 너는 다시 왔다 가고
      하루하루 그리움에 나는 살고
      참고 참아도 버리고 버려도
      내 맘에 다시 돌아오는 너를 안고… 난 살아가
      매일매일 네 목소리에 (네 목소리가 들려 매일매일)
      내가 죽을 것 같아 12년 06월 13일 17: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입을 막고 서글퍼라 평생 울 것을 다 울어
      이제야 알겠어 눈물이 많단 걸
      나도 결국 여자야
      아프게 더 날 나쁘게 만드는 그놈 목소리
      난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는
      너를 저 파도 속에 다 흘려보내 12년 06월 13일 17: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아름다운선율내 귓가에 파도소리 아무도 없는 것 같아
    아프게 홀로 서있는 난 Cuz I’m so lonely
    울지 말자 했잖아
    바다만 보러 왔잖아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이제는 그만)
    떠나지 않는 내 귓가에 그의 목소리
    너를 떠나 보냈는데 자꾸 들리는 목소리
    난 눈을 감아도 또 숨을 참아도
    들려 그 놈 목소리
    아프게 더 날 나쁘게 만드는 그 놈 목소리
    난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는
    너를 저 파도 속에 다 흘려 보내
    부서지는 파도 그처럼 아프다 내 맘도
    서럽게도 시간이란 놈은 잘도 흘러간다

    1명이 이글에 맞아맞아 하셨습니다.

    저장
1